어디서나 파워볼 알파고프로그램파워볼 프젝 안전놀이터

어디서나 파워볼 알파고프로그램파워볼 프젝 안전놀이터

위와 같이 앞서 4번을 파워볼 언더오버 연패하고 마지막에 승리한다면,

그동안 잃었던 배팅금을 파워볼 대중소 모두 회수하고 수익금까지 챙길 수 있으므로,

마틴게일 배팅법의 원리와 정확히 맞아떨어지며 이득을 볼 수 있게 됩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어떨까요?

첫 회에 기분좋게 땄으나 내리 4연속 패배하면서 많은 돈을 잃게 됩니다.

똑같이 5회중 1회 승리했음에도 결과적으로 돈의 차이가 생기게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보장된 승률이 있다면 걱정할 것이 없습니다.

보장된 승률을 통해 이처럼 또다시 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마틴게일 배팅법은 기본적으로 장기전을 염두에 두고있는 배팅법입니다.

각 회차에 따고 잃는 것은 크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장기전을 염두에 두고 일희일비 하지않는 마음가짐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위키피디아 에서도 지적하고 있듯이,

마틴게일 배팅법에는 단 하나의 결정적인 단점이 존재합니다.

그것은 바로 기본 자본의 제약입니다.

자본금이 무한하지 않기 때문에 일어나는 문제입니다.

언젠가 승리한다면 반드시 이익이 생기는 것은 맞지만,

그렇게 배팅하기에 자본금이 넉넉하지 않다면 돈을 잃기만 하고 딸 수 가 없게 되는 것입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연패가 길어지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따라서,

승리하는 확률이 아니라, 승리한 횟수인 승률이 중요해지게 됩니다.

홀,짝의 경우에는 50%의 확률을 믿고 배팅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그러나, 제대로 된 분석과 배팅이 아니라면, 50%가 안되는 승률로 인해,

또한, 연패로 인해 가진돈이 바닥나는 위기에 봉착하게 됩니다.

또, 다른 문제점이 있습니다.

마틴게일 배팅법을 사용하자니 배당금이 정확히 2가 아닌 소숫점일 경우입니다.

홀,짝 같은 50% 게임은 배당이 약 1.95~1.98 정도로 배당이 2보다 작은데,

만약 배수배팅을 한다고 하여도 작은 소수점 차이로 인해 미세하게 손해가 생기기 시작하고,

장기적으로 이익이 아닌 큰 손해가 되기 때문입니다.

마틴 배팅 계산기에 대해 검색해보니, 제대로 된 계산기는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저 배수 배팅을 하거나, 정해진 배당 외에는 선택할 수 없거나, 자본금을 설정하지 못하고,

초기 배팅금만 설정하는 허접한 함수들이 들어가 있는 엑셀뿐이었죠.

지난해 10월 1조 7000억원이 넘는 엄청난 당첨금으로 주목받은 미국 복권 ‘메가밀리언’

당첨자가 4개월 동안 나타나지 않아 현지에서는 당첨자의 ‘사망설’과 ‘범죄자설’ 등 온갖 추측이 나오고 있다.

24일(현지 시각) AP 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23일 발표된 ‘메가밀리언’

당첨자가 4개월 동안 나타나지 않고 있다. 15억 3700만달러(약 1조 7400억원)의 당첨금은 아직 미수령 상태.

이 당첨금 규모는 미국 복권 사상 역대 두 번째로 많다.

최고 액수는 2016년 미국 복권 ‘파워볼’에서 나왔던 15억 8000만 달러(약 1조 8000억원)이다.

하지만, 당시 당첨자는 3명이었던 것과 달리 이번 ‘메가밀리언’ 당첨자는 단 한명뿐이다.

이 복권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심슨빌 교외의 KC마트에서 판매됐다.

심슨빌은 약 2만 2000명의 주민이 사는 작은 마을이다.

을 주민들은 “이번 당첨자가 당첨된 것을 확인하고 너무 놀라서 죽었을 것”,

“경찰에 쫓기고 있는 범죄자여서 나타나지 않는 것” 등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

이 복권 당첨자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에는 마을의 여러 이해관계도 얽혀 있다.

미국 법상 복권 당첨자가 당첨금을 수령하지 않으면, 복권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44개 주가 이를 나누어 가진다.

그런데,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이미 당첨자의 소득세를 주 예산안에 편성해 놓은 상태다.

예산안에 편성된 세금은 7000만 달러(약 784억원)으로, 주 연간 예산의 0.5%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 정부 입장에선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7000만 달러가 허공으로 날아가는 셈이 된다.

또, 복권을 판매한 KC마트가 보너스 금액을 받는지도 당첨자가 나타나느냐에 달려있다.

1등 복권을 판매한 판매점은 미국 복권협회 ‘로터리’로부터 5만 달러(약 5600만원)의 보너스 금액을 받을 수 있는데,

당첨자가 당첨금을 수령한 뒤에야 보너스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KC마트의 한 직원은 “이곳에서 ‘메가밀리언’ 당첨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이곳에서 파워볼 복권을 사려는 사람들이 늘었고,

덩달아 매출도 늘었다”고 말했다.

‘로터리’ 측은 “당첨액이 클수록 당첨자는 늦게 나타난다.

역대 당첨자 중 1명 역시 6개월 만에 당첨금을 찾아갔다”며 “주민 관심이 떨어지면 당첨자가 곧 나타날것” 이라고 말했다.

작은 마을에서 신원이 밝혀질 것을 두려워해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당첨자가 당첨금을 받기 위해서는 오는 4월 19일 오후 5시까지 사우스캐롤라이나 복권협회 사무실에 나타나야 한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주법에 따라 당첨자는 신원을 공개하지 않고 당첨금을 찾아갈 수 있다.

한편 ‘메가밀리언스’에서 1등 당첨자가 되려면 1~70개 숫자 중 5개, 1~25개의 숫자 중 메가볼 1개를 맞혀야 한다.

1등 당첨자가 될 확률은 3억 300만분의 1로, 번개에 286번 맞을 확률보다 낮다.

한 사람이 어떻게 복권에 당첨 될 수 있습니까? Richard Lustig 은 그가 알고 있다고 말합니다.

파워볼사이트 : 파워볼게임.KR

파워볼 엔트리
파워볼 엔트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